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2부 - 르망 24시 박물관 by eggry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및 첫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부 - 에펠탑, 나폴레옹 1세의 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2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중세~근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3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나폴레옹 특별전, 현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4부 - 개선문, 샹젤리제, 루브르, 노트르담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5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1)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6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2)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7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3)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8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4)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9부 - 기념촬영, 트랙 구경, 사인회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0부 - 피트워크와 첫 연습 세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1부 - 아르나지 클래식카 이벤트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2부 - 르망 24시 박물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3부 - 각종 전시관들, 로드 투 르망 및 예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4부 - 피트워크, 영국 페스티벌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5부 - 드라이버 퍼레이드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6부 - 르망 24시 결승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7부 - 스페인 오비에도 시내관광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8부 - 페르난도 알론소 박물관 파트1(카트에서 더블챔프까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9부 - 페르난도 알론소 박물관 파트2(맥라렌에서 페라리, 다시 맥라렌)

 아르나지 행사를 보고 온 뒤 사르트 서킷으로 돌아와... 연습은 아직 좀 시간이 남아서 박물관 구경을 하기로 했습니다. 정문 옆에 보이는 건물이 박물관. 참고로 박물관 통과해서 서킷으로 들어가는 임시 게이트도 있는데 그쪽은 사람이 별로 안 드나들기 때문에 줄이 심할 때 좋습니다.



 르망 24시 박물관 입구



 입장권을 사고 들어갑니다. 물론 그냥 보면 놓칠까봐 음성 가이드도... 음성 가이드는 안드로이드 타블렛 기반으로 사진자료나 영상도 보여줍니다. 프랑스어, 영어, 독일어만 되는군요. 당연히 영어로.



 티켓과 음성 가이드



 유명한 차량들의 미니어쳐가 놓여있습니다.



 포드 쳐들어오기 전의 페라리. 드라이버와 실적도 적혀있군요.



 역대급 드라이버나 팀 보스들의 유품이 전시되어 있는 명예의 전당



 대전 전 최고의 드라이버로 꼽히는 타지오 누볼라리



 페르디난트 포르쉐 박사의 아들인 페리 포르쉐. 스포츠카로써 포르쉐의 첫 포문인 356을 열은 장본인이기도 합니다.



 엔초 페라리... 사진은 없고 프랜칭 호스랑 V12 엔진만 덩그러니;



 핸리 포드 2세. 엔초에게 페라리를 인수하려다 막판에 엔초의 변심으로 엎어지자 분노해서 페라리를 박살내기로 마음 먹은 장본인. 포드 GT를 갖고 르망에 와서 페라리를 물리쳤습니다.



 여러 자동차, 레이스 영화를 촬영했으며 영화 '르망'의 주연이기도 한 스티브 맥퀸. 사실상 배우 겸 레이서라고 봐야... 르망 촬영에 쓴 씬 시작하는... 뭐라 부르는지 모르는 그것.



 앙리 페스카롤로. 프랑스 출신 드라이버이자 팀 보스. 종합우승 무려 4회에 클래스 우승 2회까지 했던 대단한 전적입니다. 2000년대에 팀 오너로써도 참가했지만 우승은 못 했네요.



 유명한 아우디 드라이버 톰 크리스텐슨의 오버롤



 여러 시기에 르망 24시의 스타트와 종말을 알리는데 이용되었던 시계. 지금은 롤렉스가 타이머 파트너입니다.



 르망 소식을 보도한 신문들이 전시된 곳. 요즘은 신문에 르망 소식이 나올까 싶네요.



 거대한 라 사르트 서킷의 모형



 20세기 초부터 있었던 트랙이니 만큼 모양은 계속 바뀌어 왔습니다. 제일 초기의 트랙 레이아웃으로 던롭 시케인 등이 없이 무식한 삼각형에 가까운 모양으로 되어있습니다. 뮬상느, 아르나지 코너는 그때부터 있었지만.



 첫 경기로부터 몇년 뒤인 1927년의 스타트라인을 묘사한 모형. 당시에야 방호벽도 없이 그냥 나무 펜스나 쳐져있고 그랬죠.



 전시차량이 어딘가 가고 없네요; 프로젝터로 복원차량이 달리는 영상은 있습니다. 프랑스의 초기 자동차가문인 볼레에서 만들어진 차량인 모양.



 발명가 가문이라 비행기도 만들고 이것저것 많이 했다는 모양입니다.



 20세기 초의 레이스카들. 잘 모름.



 클래식 앰뷸런스와 소방차




 지금도 프랑스의 대표 메이커인 르노의 차량들. 밑은 트랙터입니다만 뭐 탱크도 만들었으니.



 프랑스제이긴 한데 브랜드는 모르겠고, 이건 정말 벤츠 초기처럼 엔진 달린 마차 수준이네요.



 훨씬 현대적인 자동차에 가까운 형태를 갖추고 있는 롤스로이스 실버고스트 타입 J141.



 당시 운전자들이 장거리 여행용으로 썼던 캐리어. 다양한 수납공간과 더불어 정장용 공간이 있습니다.



 당시 영국의 벤틀리에 맞서는 프랑스의 자존심 부가티. 그때는 상당히 큰 대형 살롱을 만들던 메이커였습니다. 지금은 베이론 같은 미친 슈퍼카 만드는 독일의 노예가 되었지만...



 레이스카가 아닌 클래식카들. 르망 레이스에 대한 전시와 클래식 차량에 대한 전시가 좀 혼재된 느낌입니다.



 시트로엥 DS의 섀시. 왜 세워놨지.



 페라리 디노와 클래식 미니 같은 로드카와 레이스카 양쪽으로 존재하는 차량들도.



 일반적인 자동차가 아니라 뒤쪽에 무한궤도를 가진 하프트랙 스타일인데... 이 차량도 자동차 초기의 여러 기로겡 도전했던 차 중 하나로, 배경 그대로 알프스를 넘은 차량입니다.



 경제적이고 활용도가 좋아서 아주 오랫동안 생산된 프랑스의 비틀(이렇게 말하면 화내겠지만;) 시트로엥 2CV. 이 녀석은 꽤 초기의 모델이군요. 참고로 굿우드 보러 갔을 때 영국에서 정말 2CV 타고 다니는 사람 봤습니다 ㄷㄷ



 언제나 충격적인 디자인을 선보이곤 하는 시트로엥의 파격적인 디자인



 르망 초기의 레이스카와 레이싱 슈트, 헬멧 등



 르망 24시는 출범할 당시에는 엄연히 로드카의 내구성 홍보 역할이었습니다. 우승한다는 것 자체가 이제 막 태동 중인 자동차 산업에 있어 품질 보증수표 같은 거였던 거죠. 오늘날처럼 순전히 레이스만을 위해 만들어진 프로토타입이 아니라, 로드카에 부품 좀 좋은 거 쓰고 보강해서 달렸던 겁니다. 사실 로드카 자체가 당시엔 그렇게 돈과 기술을 쏟아붓지 않으면 반나절도 못 가서 주저앉을 기술수준이었던지라 레이스카와 차이는 적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엄연히 로드카로 만들어져 개조된 차량과, 레이스만을 만들어진 차는 다를 수 밖에 없는 법. 여기 보이는 이 볼품없는 차량은 처음부터 끝까지 르망 레이스만을 고려해 만들어진 최초의 오리지널 차량, 즉 최초의 르망 '프로토타입'입니다. 뭐 수공업으로 만들어진지라 볼품없는 외양에 성공을 거둔 건 아니지만 결국 머지않아 르망 프로토타입이 르망을 석권하기 시작했고 지금도 LMP라는 이름으로 최상위 클래스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스타트라인에 드라이버가 서있다가 땅! 하면 달려가서 시동 걸고 출발하는 유명한 르망 스타트를 표현한 그림. 오늘날에는 위험하다는 이유로 행해지지 않습니다.



 초기의 페라리 레이스카. 육덕진게 아름답습니다.



 어쨌든 머지 않아 르망의 황금기라고 할 수 있는 60~70년대의 유선형 프로토타입들이 르망의 주류를 차지하게 됩니다.



 뮬상느 코너에서 컨트롤에 실패하고 쳐박힌 차. 그리고 바로 뒤에서 휘청거리며 오는 차! 저런 상황에 차를 밀어서 꺼내려는 드라이버들도 있고 위험천만한 시기였습니다.



 1971년 마티니 레이싱으로 출전한 포르쉐 917LH. 르망에 화려한 전적을 자랑하는 포르쉐지만 이 차량은 DNF였습니다.



 르망은 르망 24시 카레이스가 제일 유명하지만, 모터사이클도 개최합니다. 참고로 모토 쪽은 아직도 유명한 '달려가서 시동걸기' 스타트를 하고 있습니다.



 주옥같은 클래식 프로토타입들. 르노 알피느도 있군요.



 토요타의 첫 르망 프로토타입이라 할 수 있는 94CV... 혹은 통칭 TS010입니다. 2016년 르망에서 토요타 우승을 점치고 기대했던지라 그 조상님을 뵈니 감회가 새로웠지만 아시다시피 결말은ㅠㅠ



 88년 르망에서 우승한 재규어 XJR9.



 포드 GT. 여러 해 출전했던지라 정확한 연식과 모델은 모름.



 포르쉐의 지원을 받아 준워크스로 출전했던 다우어 962 LM. GT1 규정의 허점을 이용해 만들어진 프로토타입 레이스카로, 다우어가 섀시를 만들고 포르쉐가 엔진을 만들었습니다. 공식적으로 컨스트럭터는 다우어이지만 보통 통계에서는 포르쉐의 우승으로 기록합니다.



 아우디 R10 TDI. 르망의 디젤 천하의 포문을 연 차량으로, 뒤이어 푸조 역시 디젤로 참가하면서 르망은 디젤 천지가 됐습니다. 결국 10년여 시간이 흐른 지금은 가솔린 하이브리드의 등쌀에 밀려 쓸쓸히 철수하게 됐지만 말이죠.



 2000년대 아우디 천하의 시작이었던 R8 FSI. 로드카 R8은 이것의 오마쥬이긴 하지만 이름만 같을 뿐 별 연관은 없습니다. 다만 아우디가 디젤로 유명하지만 R8은 엄연히 가솔린 차량입니다.



 2000년대에 2009년의 푸조를 제외한 유일한 비 아우디 우승팀인 벤틀리의 스피드8... 하지만 실상은 그저 폭스바겐 그룹이 브랜드를 띄워주기 위해 벤틀리를 내세웠을 뿐, 섀시나 엔진 기술은 아우디 R8을 활용한 것입니다. 결국 2000년대는 2009년 빼곤 아우디가 다 이겼다고 해야죠.



 2000년대 아우디 천하의 유일한 오점(?)인 2009년형 푸조 908 HDi FAP. 개인적으로 아우디보다 푸조의 쿠페 스타일을 좋아했고 오랫동안 응원했지만 진짜 한번 밖에 못 이겼습니다. 알렉스 부르츠는 이때도 아우디와 싸우고 있었죠.



 아우디 R18 e-tron. 아우디는 이 모델명을 11년부터 16년까지 썼기 때문에 모양으로만 구분해야 하지만, 모양과 리버리로 볼 때 13년형이군요. 두번째로 르망에서 우승한 하이브리드이기도 합니다. 하이브리드는 11년부터 투입됐지만 속도는 더 나았으나 신뢰성 문제로 11년엔 재래식 가솔린이 우승, 12년부터 하이브리드가 우승하고 13년에는 풀 하이브리드 라인업으로 전환했습니다.



 르망 박물관을 나오며. 이렇게 일렬로 레이스카들이 쭉 늘어져 있습니다. 대부분은 기부나 대여 형식으로 와있는 거라는군요. 모든 차량이 없는 건 아쉽기는 하지만 이런 차량들은 영업기밀 수준이니 만큼 이해는 됩니다. 어쨌든 르망 직관하러 가시는 분이라면 입장로도 그리 안 비싸고 추천할 만 합니다. 음성 가이드도 강추.



핑백

덧글

  • dhunter 2017/05/25 21:41 # 삭제 답글

    과연 2017년 르망 24 경기와 eggry님 포스팅중 누가 이길것인가 #두근두근
  • eggry 2017/05/25 21:54 #

    이제 경기 포스팅이 코앞인데 2017년 경기는 한달 남았으니 저의 승리입니다
  • eeee 2017/05/26 22:14 # 삭제

    비록 한달의 갭이 있으로되 2016년의 르망에서 벌어진 일을 생각한다면 방심은 금물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