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0부 - 피트워크와 첫 연습 세션 by eggry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및 첫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부 - 에펠탑, 나폴레옹 1세의 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2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중세~근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3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나폴레옹 특별전, 현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4부 - 개선문, 샹젤리제, 루브르, 노트르담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5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1)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6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2)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7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3)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8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4)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9부 - 기념촬영, 트랙 구경, 사인회

 피트워크가 있는 날. 어제는 날씨가 좀 오락가락하더니 오늘은 느낌이 좋군요. 오늘은 트램이 아니라 버스를 타고 가기로 합니다. 뭐시기 노트르담 성당(Église abbatiale Notre Dame de la Couture)이란 이름이 붙은 교회 앞을 지나가는 트램. 노트르담 성당 하면 파리 시테 섬의 노트르담 대성당(Cathédrale Notre-Dame de Paris)이 제일 유명하지만 대성당 중에서도 노트르담의 이름을 가진 곳은 프랑스에 여러곳 있고, 중소규모 성당 중 노트르담도 아주 많다는 것. 사실 노트르담의 의미 자체가 '우리의 귀부인'으로, 성모 마리아를 의미하기 때문에 흔한 건 당연한 얘깁니다.




 이쪽은 공화국 광장보다 약간 간소한 정류장. 트램 오거나 말거나 막 가로질러 걷는 사람들이 인상적.



 3번 버스(르망 24시 직관 가이드 2부: 대중교통, 관람 요령, 가이드맵 참조)를 타고 오아시스 정류장에 내린 뒤 정문으로 왔습니다. 트램은 트랙 안쪽에 내리지만, 버스로 올 경우엔 조금 걸으면 메인 게이트로 오게 됩니다.



 피트 출입구에 제일 가까워서 어젠 마지막으로, 오늘은 처음으로 보는 토요타. 피트레인 개방인 날에는 미캐닉들이 정비활동 위주로 하며 드라이버 등은 별로 보이지 않습니다.



 포르쉐 GTE 팀들. 정비 하느라 여기저기 뜯어놓은 모습.



 개러지에 넣었다 뺐다 하는 팀도 있고...



 LMP2 강호인 G드라이브. 에어로 다 뜯어놓음.



 리벨리온도 발가벗겨진...



 등짝이 벗겨진 맥도날드...아니 모모 스폰서 팀



 포르쉐 워크스 팀 피트연습 중



 페라리 개러지. 나도 미디어 조끼 입고 개러지 안에 어슬렁거리고 싶다 ㅠ



 포르쉐 LMP1 팀.날씨 좋으니 때깔이 좋네요.



 포드 GT도 분해 중.



 알피느 팀.



 콜벳은 프론트엔진이라 본넷을 큼지막하게 뜯어놨네요. 아마 1,2년 내에 미드십이 되겠지만...



 비교적 얌전한 분위기의 애스턴 마틴



 피지켈라네 팀은 별거 안 하고 있군요.



 헤드램프랑 프론트 서스펜션 작업하는 아우디



 이런저런 모습 대충



 유명한 미쉐린 전광판이 있는 피트 출구. 그리고 거기서 내려다본 모습.



 피트레인 구경은 끝났고 머천다이즈 샵 보러 왔습니다. 포르쉐 샵이 제일 좋은데 자리잡고 있네요.



 이건 무슨 클래식카 관련 업체 같은 게 아니라... 아이스크림 트럭입니다.



 어제도 봤던 아우디 부스의 R8... 정확히는 스파나 뉘르부르크링 24시간 레이스에 쓰이는 스펙입니다. 로드카와 달리 AWD가 아니라 RWD죠.



 애스턴 마틴 레이싱. 후드티들은 디자인이 제법 좋던데...비쌉니다. 영국 브랜드라 그런가?



 톱기어 체감 놀이기구. 영상 틀어주고 안에서 4DX처럼 흔들어대는 그런 종류입니다. 무슨 영상을 틀어주는진 모르겠지만... 참고로 여기였나 굿우드였나 메르세데스 F1 체험하는 것도 있더군요.



 팀웨어도, 드라이버도 매년 바뀌는지라 머천다이즈도 아울렛이 있습니다. 여긴 보시다시피 좀 철지난 것들을 파는데 전 사실 토요타는 파란색일 때가 더 좋았어서 고민 좀 했죠.



 게임 부스도 당연하다는 듯 있습니다. 엑스박스원과 포르자모터스포츠 부스. 포르자는 내구레이스 차량들을 최상위 카테고리로 다루고 있고 르망과의 관계도 각별합니다. 심지어 뮬상느 스트레이트에는 '포르자 시케인'이 있습니다.



 걸프 아이템들도 아이코닉하긴 한데 하늘색, 오렌지는 제 몸이 감당하긴 좀 힘드네요.



 콜벳 레이싱 샵. 티셔츠라든가 모자라든가, 스타일이 유럽 쪽과는 확실히 차이가 있습니다.



 머천다이즈 샵이 있는 공간에 세워져 있는 르망 24시 탑. 아우디가 세웠나봅니다.



 얼마 전 보았던 우승자 핸드프린팅과 같은 포맷이지만, 드라이버가 아니라 팀 간부들이 찍었군요. 울리히 밖에 모름.



 미쉐린 부스의 포르쉐 919 하이브리드... 2014년형으로 가장 낡은 놈입니다.



 모터스포츠 행사에 의외의 단골... 바로 군대입니다. 미국이나 유럽이나 군모병 모집 같은 건 꽤 흔합니다. 에어쇼나 공수부대 쇼도 그렇고요. 여기는 프랑스 공군 부스. 육군도 나와있긴 했는데 해군은 없는 듯...



 프랑스 공군 복장... 인 듯 한데 뭔가 좀 불편해 보이는군요.



 전투기용은 아니고, 헬기용 엔진인 듯?



 체인건. 어디 탑재되는 놈인진 모름.



 약간 뜬금없는(포뮬러E라면 모르겠는데) 테슬라 부스입니다. 디자인은 못생긴 거랑은 좀 다른, 이상하다! 라는 쪽이라고 생각하는데 품질이나 이런저런 컨셉이 차이는 재밌더군요. 단순 전기차인 것만이 아니라 인테리어라든가 말입니다. 모델X의 팰콘윙은 오버엔지니어링이라고 생각하지만서도... 오래 전 신청했던 모델S 시승 연락이 왔지만 어차피 살 일도 없고 1억이나 하는 차를 후줄근한 모습으로 시승하러 가기엔 제가 그리 철면피가 못 되서 시승은 취소했습니다.



 트랙 한켠에 있는 푸드코트. 별로 대단한 건 없고 그냥 피자, 샌드위치, 햄버거, 핫도그 뭐 그런 식입니다. 아무리 프랑스라도 이런 행사장 음식은 별 수 없는... 어쨌든 뭐 먹을까 기다리는데



 시끄러운 소리가 나서 돌아보니 장갑차가! 프랑스의 최신형 모델인 VBCI 입니다. Véhicule Blindé de Combat d'Infanterie의 줄임말로 뭔가 거창해보이지만 알만한 사람은 눈치까신대로 영어로는 Armoured vehicle for infantry combat, 그냥 보병용 전투장갑차량이란 의미입니다. 전반적인 레이아웃이나 특징은 근래 만들어지는 차륜식 IFV의 표준적인 8x8 타입으로 25mm 기관포로 무장하고 있습니다. 영국도 관심을 갖고 임대해서 테스트하고 있다는데 브렉시트 땜에 어찌될지...



 안내용 팻말을 탑승공간에 싣고 왔습니다. 70년대에 채용된 소위 '중부유럽' 패턴으로, 미군의 우드랜드 패턴이나 국군의 지난세대와 패턴의 원리 자체는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색이 조금 더 칙칙한 게 중부유럽적 색체랄까. 별로 멋진 색은 아니지만 효과는 괜찮을 듯 합니다. 미군이나 국군 등과 달리 디지털 등 위장무늬 현대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2013년 말리 작전을 소개하는 사진과 차량 스펙 팻말들. VBCI는 용도에 따라 두가지 사양이 있으며, 일반 수송 및 전투용인 VCI와 지휘사양인 VPC로 나뉩니다. 여기 있는 건 VCI.



 육군 장비 전시도 하고 있었습니다. FAMAS...Felin 사양인 듯한 총. 재래식 F1이나 G2 사양이 아니라 귀한 피카티니 레일 사양입니다. 상부 조준경용 레일 외에 앞쪽에 작은 레일이 달려있는 게 귀엽군요. 근데 장전손잡이 위치 상 정말 레일 제대로 달기도 힘들고 불펍 유행도 가고 그래서 HK416으로 가기로 한 게 이해가 안 되는 건 아닙니다; 이쯤 되면 완전 프랑켄슈타인 수준이니... 장착된 건 나이트비전 조준경인 듯 하군요.



 요즘 기준으론 상당히 고전적이라 할 수 있는 FR-F2 저격총. 7.62mm 10발들이 볼트액션 저격춍으로, 저격총으로 특별한 점은 없습니다. 양각대 위치 정도가 특이한 점이려나? 그 뒤에는 이오텍을 장착한 아까와 같은 피카티니 레일 사양 FAMAS, 그리고 야간조준경을 장착한 미니미군요.



 으잉? 이건 소위 무릎 박격포(사실 무릎에 얹고 쏘면 무릎 박살나지만;)라고 불리는 그 물건? 이걸 요즘도 쓰는군요. 딱 봐도 상당히 새건데... 그 앞에 놓여있는 건 아마도 스포터용 레이저 거리측정기일 듯 합니다. 프랑스 쪽 장비는 별로 몰라서 틀림 말고;



 애들은 좋겠다...



 어쨌든 르망 첫 연습 세션이 시작됐습니다. 첫 시케인에서 벗어난 알피느.



 던롭 코너 전 시케인이 속도도 느린지라 찍기 쉬워서 이래저래 연습해봅니다.



 토요타, 포르쉐, 리벨리온



 포드GT, 콜벳, 페라리



 아우디 7,8번



 같이 달리는 알피느 차량



 포르쉐 1번차... 헬멧을 보니 웨버군요.



 던롭 코너로 빠져나가는 포르쉐 2번



 장차 피눈물을 흘리게 될 토요타 5번...



 펜스 쪽으로 가서 기차놀이도 좀 찍었습니다.



 좀 더 박력있게 찍은 사진들



 포르쉐 1호차 연속샷




 솔직히 같은 위치에서 찍는 사진은 같은 모습만 나올 뿐. 그렇다고 뭔가 연출적인 시도를 하기에는 제가 별로 용기가 없고요 ㅋㅋ 장망원이었음 콕핏 클로즈업 같은 것도 해볼텐데 70-200으론 크롭해도 이정도가 한계네요. 결론은? 대포가 필요하다!



  비도 내리고 연습도 끝물이고 해서 돌아갑니다. 내일은 아르나지에서 열리는 클래식카 행사입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