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6. 10~27 유럽 여행기 8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4) by eggry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및 첫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부 - 에펠탑, 나폴레옹 1세의 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2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중세~근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3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나폴레옹 특별전, 현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4부 - 개선문, 샹젤리제, 루브르, 노트르담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5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1)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6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2)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7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3)

 이제 제법 많은 엔트리들이 선보였고, 같은 차량에 팀만 다른 경우가 많은지라 중복성이 있는 경우는 생략하려 합니다. 유명한 팀이거나 드라이버거나 하면 다루지만요. 리벨리온 레이싱이 나간 뒤 제일 처음 나온 건 포르쉐 쪽 프로 팀인데... 뎀프시 프로톤 레이싱입니다. 뎀프시는 영화배우 패트릭 뎀프시에서 나온 거고요. 뎀프시가 팀 오너입니다. 작년 르망에선 GTE-Am 2위를 하기도 했는데 올해는 스텝업 해서 프로 클래스로 나오네요. 뎀프시 본인이 운전하는 건 아닙니다. 본인이 드라이버도 하는데 르망 쪽은 안 하더군요.




 뎀프시 레이싱이 드라이버들. GTE-Pro 8위로 그럭저럭 무난한 성적을 냈습니다.



 진짜 자꾸 비와서 힘드네요.



 러시아 국적 팀인 SMP 레이싱. 맨 마지막 사진 크루가 왠지 브레드피트가 생각나네요.



 짐작하듯이 드라이버 중엔 비탈리 페트로프가 있습니다.



 셀카 찍느라 신난 브레드 피트(아님) 참고로 르망에 VIP로 브레드 피트가 왔던 건 맞습니다.



 이름도 거창한 유라시아 레이싱. 러시아나 중국 뭐 그런 쪽인가 했는데 정작 팀 국적은 필리핀입니다.[...] 드라이버는 중국계, 프랑스계 등이더군요.



 유라시아 레이싱 사진 몇장 더. 섀시는 오레카05.



 중국계 드라이버 푸 중 진?(Pu Jun Jin)



 다음으로 나오는 건 두번째 LMP1 프라이베티어인 바이콜리스 입니다. F1에서도 들어본 적은 있을 콜린 콜리스와 그 아버지인 로물루스 콜리스가 세운 팀입니다. 콜린 콜리스(박사임)는 조던 팀이 포스인디아로 바뀌어가는 2000년대 후반의 혼란스러운 과정에서 여러 투자자들을 끌어들이고 팀을 근근히 유지시킨 공로자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성적을 잘 내는 경영인은 아니었습니다. 이후 HRT에도 관여했고, 케이터햄에도 연루되는 등 온갖 하위/부진팀들과 엮였지만 그 덕분에 실적은 그닥이라는... 뭐 콜리스 덕분에 그정도라도 버텼다는 얘기들도 있긴 합니다.

 어쨌든 바이콜리스는 아우디를 참조한 과격한 프론트 에어로 등 섀시 면에서는 흥미로운 점이 있지만 엔진 신뢰성이 너무 끔찍해서 르망에서도 불 나고 리타이어 하고 엉망이었습니다. 리벨리온 레이싱도 같은 엔진이었지만 그나마 조금 더 낫긴 했는데 바이콜리스가 더 패키지가 여유가 없는 건지. 회색과 형광녹색의 리버리는 독특하기는 합니다. 회색이라 HRT가 생각나기도 하지만. 올해부터 리벨리온이 LMP2로 가면서 현재 유일한 LMP1 프라이베티어입니다.



 바이콜리스의 드라이버들. 사실 르망 기간 내내 고생만 신나게 했다는...



 색만 좀 덜 칙칙하면 좋을 거 같은데...



 애스턴 마틴의 GTE-Am 클래스 출전차량들. GTE-Am은 보통 차량만 구입하고 별도 팀인 경우가 많은데, 애스턴마틴은 프로와 아마추어 모두 애스턴마틴에서 직접 나왔습니다.



 그 틈을 못 참고 군것질(?) 하는 애스턴마틴 크루



 애스턴 마틴 프로 클래스. 약진하는 포드와 페라리 앞에 포르쉐와 더불어 고전을 면치 못 했습니다.



 애스턴 마틴 팩토리팀 차량이 전부 모였습니다. 프로 클래스 2대, 아마추어 클래스 2대 총 4대입니다.



 SNS 중독



 둘째날의 하이라이트, 아우디 LMP1입니다. 박시한 스타일에 과격한 하이노즈 스타일의 에어로를 택했는데, 스프린트 트랙에선 나쁘지 않은 모습이었지만 르망에선 아주 처참한 퍼포먼스를 보여줬습니다. 그리고 결국 작년 말 철수해버렸죠.



 디자인 하나는 정말 파격적입니다. 개인적으로 리버리도 LMP1 워크스 3팀 중 제일 나은 듯.



 옆에서 보면 내모낳고 길쭉한 게 우주선 같은 느낌



 2호차인 8번 차량



 프론트 펜더와 헤드램프가 얼마나 박시한지 잘 알 수 있습니다.



 7번 차 드라이버인 베누아 트뢸뤼에(좌), 앙드레 로테레르(가운데), 마르셀 패슬레르(우).



 8번 차 라인업인 올리버 자비스(좌), 로익 뒤발(가운데), 루카 디 그라시(우).



 비 온다고 헬멧 콕핏에 집어넣음.



 개인적으로 WEC 최고 미남이라 생각하는 앙드레 로테레르.



 F1이나 FE 팬들에게도 익숙한 루카 디 그라시. F1은 은퇴했지만 피렐리 타이어 테스트 할 때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약간 느끼하다고 생각하는 로익 뒤발. 근데 드라이버 퍼레이드 때 저한테 선물 던져서 고마움.



 즐거운 한때지만 지금은 거의 다 실업자가 되어버린...ㅠㅠ



 스포츠카의 전설, 볼프강 울리히 박사. 포르쉐를 제외하면 가장 많은 우승을 기록한 아우디의 황금기를 이끈 주역입니다. 포르쉐의 실적이 어느정도 시대가 흩어져있음을 생각하면 책임자 개인으로는 가장 많은 승리를 거둔 인물입니다. 폭스바겐-아우디-포르쉐 그룹 내에서 이정도 명성을 가질 만한 인물은 페르디난트 포르쉐나 페르디난트 피에히 정도일까요.

 물론 아우디 LMP1 프로그램은 차량은 아우디 R&D가 개발하고, 레이스는 엄연히 파트너인 조에스트 레이싱이 하는 방식입니다만 둘이 워낙 끈끈한지라 따로 구분은 그다지 안 되는 편이죠. 어쨌든 아우디의 철수로 조에스트는 붕 떴지만 DTM이나 FE 등에는 아우디가 아직 참가 중이고 울리히 박사는 올해까지 계약이 되어있는 상태입니다.



 콕핏 안쪽. 카본 떡칠된 정말 비좁은 구성입니다. 트랙에 토요타가 TS040의 콕핏 탑승 체험을 전시하기도 했는데, 정말 비좁더군요. 근데 F1은 이것보다 더 좁으니... 물론 뚜껑이 없습니다만.



 어딘지 익숙한 리버리라고 생각하신다면, 네, 그 유명한 걸프가 맞습니다. 그런데 포르쉐 워크스랑 파트너십은 아니고 아마추어 클래스로만 참가했네요. 팀 자체는 걸프가 완전히 주도하는 걸프 레이싱입니다.



 몇 안되는 깁슨 오픈탑 섀시 사용팀인 스트라카 레이싱.



 다음은 F1 팬들도 익숙한 이름, 마노입니다. 버진 시절부터 일해온 창립자 두명이 방침 문제로 팀을 떠난 뒤 새운 팀으로, 사실 이쪽이 본가 마노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이 떠난 뒤 머지 않아 F1 마노는 결국 투자자를 찾지 못 하고 망해버렸죠. 올해 첫 참가이지만 원래 레이스 경험이 있는 탓인지 만만찮은 경쟁력을 보였지만 역시 6시간을 넘는 롱런 노하우가 아직 모자란지 전략이나 운은 썩 따라주지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르망에선 잘 나가다가 신뢰성으로 폭망한... 올해는 중국 쪽 스폰서를 얻어 영국에서 중국으로 국적이 바뀌었습니다.



 2015년 마노 F1 드라이버이기도 했던 로베르토 메르히가 대표 드라이버라 할 수 있습니다.



 알가브 프로 레이싱... 성적이나 머신은 특이할 게 없는데 포르투갈 엔트리라는 비교적 희귀한 국적입니다.



 페라리의 미국 기반 워크스팀이라 할 수 있는 리지 컴페티치오네입니다. 사실상 AF Corse의 미국팀이라 할 수 있는데, 그만큼 페라리가 미국시장을 중시한다는 거겠죠. 페라리 미국팀의 역사는 제법 긴 편입니다. AF Corse와 인력교환도 자주 있는 편인데, 올해는 AF Corse에서 한동안 활동했던 지앙카를로 피지켈라 등으로 라인업이 구성됐습니다. 한대만 참가했지만, AF Corse가 리타이어 하는 동안 포드GT 군단에 맞서 2위까지 내는 저력을 보여줬습니다.



 피지켈라는 르노 망한 뒤 포스인디아 가서 09년 스파에서 잭팟 터뜨린 뒤 페라리에 헤드헌트 되서는 F1은 09년으로 끝이었지만 내구레이스 쪽에서 잘 해먹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드라이버가 페라리 가족이 되는 경우는 결코 쉽지 않은데 심지어 일까지 잘 풀린 진정한 인생역전 케이스.



 이쪽은 리지 컴페티치오네의 아마추어 클래스라고 할 수 있는 스쿠데리아 코르사입니다. 완전 미국 라인업으로 구성된 게 특징.



 콜벳 레이싱입니다. C7에 노란색 도색으로 눈에는 가장 잘 띄는 팀.



 F1 드라이버 케빈 마그누센의 아버지 얀 마그누센입니다. 90년대 스튜어트 레이싱에서 F1을 하기도 했지만 당시엔 자제력 없는 모습으로 재키 스튜어트의 비판을 사기도 했죠. WEC나 데이토나 등에서 괜찮은 성적을 내는 걸 보면 실력이 없는 건 아닌데 커리어 관리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사례로 꼽히기도 합니다.



 콜벳이 르망 참가한지 17주년이라는 듯.



 미국 국적의 LMP2 엔트리인 크론 레이싱.



 메탈릭 골드와 성조기 때문에 누가 봐도 미국팀이란 걸 바로 알 수 있는 마이클 샹크 레이싱의 차량.



 르노의 스포츠 브랜드인 알피느 이름을 달고 나온 LMP2 팀. 엔트리가 둘인데 하나는 중국 스폰서를 받은 중국 국적의 BAXI DC 알피느 레이싱이고(35번), 다른 하나는 프랑스 팀인 시그나텍 알피느(36번)입니다. 결국 LMP2에선 36번이 우승했죠.



 35번 차량 드라이버들



 클래스 우승이었던 36번차.



 36번차 드라이버. 맨 오른쪽은 미국 드라이버인데 포디엄에서 제법 거창하게 퍼포먼스를 하던...



 멕시코 국적인 RGR Sport by Morand입니다. 국적 탓인지 드라이버도 전부 라틴계. 멕시코, 포르투갈, 브라질로, 그 중 브라질은 F1 팬들에게도 익숙한 브루노 세나입니다.



 친절한 브루노



 마지막 검차는 스위스 팀인 레이스 퍼포먼스입니다. 색깔 때문에 괜히 맥도날드가 자꾸 생각나는 오픈탑 깁슨 섀시. 정작 맥도날드 스폰서 받은 팀은 따로 있습니다만... 모모 보고 자꾸 맥도날드가 생각나니 원.


 광장 검차는 이걸로 끝입니다만 오늘 마무리 행사가 하나 더 있었습니다. 바로 공화국 광장 북동쪽에 있는 생니꼴라 광장에서 이뤄지는 전년도 우승자 핸드프린팅 행사!



 검차 끝자락이랑 겹쳐서 서둘러서 가보니 이미 떠들썩 합니다. 핸드프린팅 자체는 끝난 거 같더군요. 뭐 현장에서 한 게 아니라 그냥 가져와 설치하는 거 뿐인 듯 싶습니다만. 작년 포르쉐로 르망 우승한 19번차의 드라이버 중 하나인 얼 밤버입니다. 다른 두 드라이버 중 닉 탄디는 실업자[...] 됐고, 니코 휠켄버그는 F1 때문에 못 온 듯 합니다.



 팬들에 둘러싸여 사인과 기념촬영을 해주는 얼 밤버. 얼 밤버는 그래도 실업자 안 되고 GTE 워크스 팀이라도 갔습니다.



 핸드프린팅 퍼포먼스. 만드는 시간을 생각하면 사실 동판 자체는 만들와서 설치만 했겠죠. 실제로 보진 않았지만...



 니코 휠켄버그는 좀 약하게 찍은 듯...



 역대 르망 우승 드라이버들의 핸드프린팅이 광장을 뒤덮고 있습니다. 아우디 드라이버들.



 2014년 아우디 드라이버들



 근 십수년 간 유일한 비 독일계 우승이었던 2009년 푸조 드라이버들. 데이빗 브라밤, 알렉스 부르츠, 마크 쥬네였습니다.



 광장 가운덴 이런 기념물이 있어서 찾기 쉽습니다. 혹시 르망 가신다면 핸드프린팅 행사에 못 맞추더라도 한번쯤 둘러볼 만 합니다.



 저녁은 공화국 광장의 맥도날드에서. 르망 지점 오리지널 메뉴라는데...맛은 기억 안 납니다.

 다음날은 사인회 및 피트워크입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